대한민국역사박물관

행정정보공개 English 日本語 简体中文

특별전시

홈 > 전시 > 특별전시

존 리치 사진전 전쟁과 일상 그리고 희망
존 리치 사진전

전쟁과 일상 그리고 희망

War, the Everyday, and Hope

기 간 : 2017.04.03 [월] ~ 2017.07.03 [일]

장 소 : 1층 부출입구 전시공간

  • 관 람 료 : 무료
  • 관람시간: 오전 9시-오후 9시 (7월 1일부터 오전 10시-오후 9시)
  • 수요일 및 토요일 오후 9시까지 야간개관 (관람 종료 1시간 전까지 입장 가능)
  • 관람문의 : 02-3703-9200

전시를 열며 (Opening Special Exhibition)

전시에 앞서 전시 개요를 소개합니다.
존 리치(미국, 1917-2014)는 6.25 전쟁 발발 후 일주일 만에 한국에 도착해서 3년간 머무르며 전쟁을 기록했던 기자입니다. 그의 컬러 사진 속에서 우리는 전쟁의 모습을 생생하게 만날 수 있습니다.
전쟁 속을 살았던 가족과 어린이, 군인을 마주하며 내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을 투영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처럼 아름다운 풍경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끔찍한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았다’는 존 리치의 회고처럼 평화로운 일상이 전쟁으로 변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일상의 사진들 속에서 전쟁 중에도 이어지는 강한 의지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이번 사진전을 통해 전쟁 속에 있었던 사람들의 삶과 그들이 품었던 희망을 만나보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사진전

전쟁 속의 사람들PEOPLE IN THE MIDST OF WAR

동료와 함께 문산역 팻말 앞에 서 있는 존 리치

식사 준비를 하고 있는 국군 병사들

휴전협상에 참석한 유엔군 측 대표(1951.7. 개성)

휴전협상에 참석한 공산군 측 대표

미군들을 위한 위문공연

개마고원 장진호 부근의 가족과 미 해병대

1951년 봄, 다시 찾은 서울 시청 앞에 서 있는 어린이들

서울의 시장풍경

전쟁, 파괴WAR AND DESTRUCTION

폭격으로 불타는 마을

구 중앙청 앞에 설치된 대포

북한군의 남하를 막기 위해 폭파된 한강철교의 1년 뒤 모습

파괴된 수원 화성 장안문

시가전의 흔적이 남아있는 남대문

계속되는 일상과 희망CONTINUED THE EVERYDAY AND HOPE

생필품만 챙겨 떠나는 피난민 가족

남대문 시장의 어머니들

개성의 시장

뛰어놀고 있는 아이들

손을 흔드는 소년